이름있는 발레리나의 상반신 누드사진이 문화계에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인다.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김주원(30.여)씨 최근 패션전무지 '보그(VOGUE)'의 한국판 10월호에 상반신 누드를 공개했다고 중앙일보를 통해서 알려졌다.

국내 발레리나가 누드사진을 공개한 것은 처음있는 일로 김주원씨의 사진은 모두 6장이며, 그 중 누드사진은 상반신을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채 연인인 국립무용단 수석무용수인 이정윤(30)씨의 무릎에 걸터앉은 모습을 담고 있는 1장의 사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주원(좌), 강예나(우)

김주원씨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무용수는 자신의 몸을 통해 미(美)를 전달하지만 자신이 그것을 알기가 쉽지않아 사진으로 담고 싶었다'는 누드사진 촬영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유니버설발레단의 수석무용수인 강예나씨도 누드사진을 찍은것으로 알려졌고 현재 촬영이 끝나 다음달 전시회를 열예정이라는 소식도 알려졌다.

이에 발레계가 김주원(30.여)과 강예나(32.여) 두 무용수의 누드사진 공개를 두고 '금기를 깨고 예술(藝術)의 영역을 확장시켰다'와 '품위를 지켜야 할 발레리나의 도를 넘어선 과도한 행동'이라는 상반된 평가가 대두되고 있어 그 추이에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마루[maru]

 ※하나의 생각댓글이 큰 소통의 세상을 만들어 갑니다.

  1. 2008.03.01 16: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BANNER AD SECTION

티스토리 툴바